2020. 10. 24. (토)

정부 “추석이 확산 도화선 안되게 고향방문·여행 자제를”

 “확진자 감소 더뎌…전통시장·백화점 방문하더라도 방역수칙 철저히”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9일 “이번 추석이 감염 확산의 도화선이 되지 않도록 고향 방문과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강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하루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으나, 감소 추세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여전히 수도권은 75% 내외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세계적으로도 점점 더 강해지고 있다”며 “전세계 누적 확진자수는 이미 3000만 명을 넘어섰으며 확진자가 늘어나는 속도도 더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라는 방역의 기본수칙을 지켜주기 바란다. 긴장의 끈을 놓지 말자”고 당부했다.

강 차관은 이어 “많은 분들이 이번 추석에는 부모님과 친지분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하며 방역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언론보도에 따르면, 강원도와 제주도를 비롯한 주요 관광지에 숙박 예약이 늘고 있다고 한다. 사람들로 붐비는 관광지에서의 접촉은감염 전파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면서 “감염 재확산으로우리 이웃의 생계가 위협받고, 국민들이 감내해야 할 고통과 인내의 시간이 길어질까 매우 우려된다”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코로나와의 싸움에는 국민 여러분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 안건과 관련해선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게 드리는 유급 휴가비와 생활지원비 지급현황을 점검한다”고 설명했다.

강 차관은 “격리 기간 동안, 조금이나마 생계에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지원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주말에 종교활동은 비대면으로 하고, 다중이용시설의 방문은 자제해달라”면서 “추석 음식과 선물 준비로 불가피하게 전통시장과 백화점을 방문하더라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정세균 총리가 등장하는 재미있는 추석 방역 홍보물 부모님 편을 소개했다.

그는 “추석에 다 모이면 위험하다고 정 총리가 그러더라. 힘들게 오지 말고 용돈을 두 배로 부쳐다오 캠페인”이라며 “총리의 말을 많이 팔아서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20-09-2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질병청 “예방접종 중단할 상황 아니다…직접적 인과성 확인 안돼”
징계공무원, 재임용돼도 연금은 계속 ‘제한’
고위험시설 점검 돌입…“방역수칙 한번만 어겨도 집합금지”
국내 복귀 유턴기업 6곳에 로봇도입 비용 지원
27일부터 규제지역 집 살때 가격 상관없이 자금조달계획서 내야
정부 조사해보니 기업가치 1조 돌파 국내 ‘유니콘기업’ 20개
부산국제광고제, 코로나 위기에도 내 손안에서 만난다
19일부터 어르신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사업 시작
주차도 로봇이 알아서 척척…스마트 무인 주차시대 온다
일교차 큰 가을철 나들이 ‘식중독 주의’…6대 예방수칙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