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24. (토)

정 총리 “선조들도 역병 돌면 차례 안 지내”…추석 이동자제 당부

 “코로나 검사·결과 조작설, 전혀 사실 아냐…원천적으로 불가”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조선왕조실록 등 여러 사료를 확인해 보면 과거 우리 선조들도 홍역이나 천연두와 같은 역병이 돌 때면 명절 차례를 지내지 않았다고 한다”며 “우리도 선조들께서 그랬던 것처럼 생활의 지혜를 발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서 추석연휴 고향방문 자제를 요청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 총리는 “민족의 명절인 한가위가 다가오고 있지만 고향 방문을 자제하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차례를 생략하는 경우가 많아 조상님께 죄스런 마음을 갖고 계신 분도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를 물리치고 평화로운 일상을 하루속히 되찾기 위해 선조들의 전례를 교훈 삼을 것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께서 고통을 감내하면서 방역에 협조해 주고 계심에도 불구하고 보름 넘게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대에 머물러 있어 매우 답답한 심정”이라며 “서울시에서는 지난 6월부터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해 왔고 지금까지 8500여명을 검사한 결과 최근에 첫 확진자가 나왔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확한 감염경로를 확인해 봐야 하겠지만 방역망 밖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되고 있었다는 사실 자체가 우리에게 두려움을 주기에 충분하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이런 상황일수록 각 기관이나 시설별로 자체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개인별로는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 이외에는 감염 확산을 막을 방법이 없다”며 “특별방역기간으로 접어드는 다음 주까지 모두가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방역에 동참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또 최근 사회 일각에서 정부가 코로나19 진단검사 물량이나 결과를 조작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정 총리는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검체채취와 진단검사 모두 전국의 지자체별로 실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360여 곳이 넘는 민간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어 정부가 검사량이나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며 “아무런 근거도 없는 허위주장은 방역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계신 의료진의 사기를 꺾을 뿐만 아니라 국민의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부터 국회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정부가 제출한 4차 추경안을 본격 심의한다”며 “이번 추경은 무엇보다 속도가 생명이다. 가급적 추석 이전에 지원의 손길이 현장에 닿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20-09-18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질병청 “예방접종 중단할 상황 아니다…직접적 인과성 확인 안돼”
징계공무원, 재임용돼도 연금은 계속 ‘제한’
고위험시설 점검 돌입…“방역수칙 한번만 어겨도 집합금지”
국내 복귀 유턴기업 6곳에 로봇도입 비용 지원
27일부터 규제지역 집 살때 가격 상관없이 자금조달계획서 내야
정부 조사해보니 기업가치 1조 돌파 국내 ‘유니콘기업’ 20개
부산국제광고제, 코로나 위기에도 내 손안에서 만난다
19일부터 어르신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사업 시작
주차도 로봇이 알아서 척척…스마트 무인 주차시대 온다
일교차 큰 가을철 나들이 ‘식중독 주의’…6대 예방수칙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