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07. (화)

한국 혁신성과, 미국·일본 제쳤다…8년 연속 1위

 EU집행위, 유럽혁신지수발표…특허·상표·디자인 출원 강점

지난해 우리나라의 종합혁신지수가 미국, 일본 등 글로벌 경쟁국을 제치고 8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23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유럽혁신지수(EIS)를 발표했다.

EIS는 EU 회원국 27개국과 인접국 영국·스위스·이스라엘·노르웨이·아이슬란드 등 10개국, 글로벌 경쟁국 한국·미국·캐나다·호주·일본·중국 등 10개국의 혁신 성과를 비교하는 지표다.

한국은 2019년 기준 종합혁신지수에서 EU 회원국 평균을 100으로 했을 때 134점으로 8년째 글로벌 경쟁국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리나라에 이어 캐나다(122), 호주(111), 일본(102), 미국(96), 중국(92) 등이 뒤따랐다.

평가 대상국 전체 기준으로는 스위스(165점), 스웨덴(141점), 핀란드(140점)에 이어 4위다.

평가는 혁신 여건, 투자, 혁신 활동, 파급효과 4개 부문 27개 지표를 활용한다. 다만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경쟁국은 16개 지표만 사용해 평가하고 있다.

한국은 직접 비교가 가능한 16개 평가지표 중 10개 지표에서 EU 평균보다 우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특허출원(502.8), 상표출원(252.7), 디자인 출원(228.8) 측면에서 강점을 보였고 고(高)인용 과학논문 비중(76.5), 제품·공정혁신 중소기업 비중(76.6), 개방형 혁신(51.3) 등에서는 다소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EU 집행위는 우리나라 혁신성과 증가 추세가 앞으로도 지속되고 EU 평균과의 격차도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획재정부는 “열위 지표에 대한 분석을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한국판 뉴딜, 포스트 코로나 대책, 혁신성장 보완방안 마련 등을 통해 혁신성장 추동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20-06-25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코로나로 생계 곤란 가구에 임시거처 공급…주거급여도 조기 지급
부산·울산·충남 등 3차 규제자유특구 7곳 신규 지정
코로나로 생계 곤란 가구에 임시거처 공급…주거급여도 조기 지급
제4회 봉암문학 대상에 송병훈 시인
7월 한달간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소 위생 점검 실시
“일하다 깨도 돼”…정 총리, 적극행정 직원에 ‘접시’ 수여
지역사랑상품권 불법환전하면 최대 2000만원 과태료
방역당국 “종교시설 감염 계속 이어지면 강제적인 조치 검토”
올 여름 무더위 예고에 역대 최대 1억19만kW 전력 확보
초등학생 방과후 돌봄, ‘정부24’에서 바로 신청하세요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