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07. (화)

코로나 이후 사회변화, 과학기술로 미래를 준비한다

 과기정통부, ‘코로나 이후 환경변화 대응 과학기술 정책포럼’ 개최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거대한 변화와 중대한 도전의 흐름이 위기극복을 넘어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되도록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미래를 준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과학기술회관에서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과총),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3대 한림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등과 공동으로 ‘코로나 이후 환경변화 대응 과학기술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과학기술 주요 단체·기관들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코로나 이후 사회변화 전망과 과학기술적 대응방안을 종합·논의하는 자리로 지난 4월부터 총 8회의 온라인 릴레이 포럼을 통해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왔다.

이날 포럼은 장덕진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의 기조발제를 통해 ‘코로나가 가져온 거대한 사회변화’를 조망한 후 과기정통부의 ‘코로나 이후 과학기술 정책방향(안)’ 주제발표가 있었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로 바뀌는 미래가 아닌 우리가 스스로 바꾸는 미래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정책방향 마련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간의 전문가 논의를 통해 전망한 코로나 이후의 4대 환경변화는 ▲비대면·원격 문화의 확산으로 인한 디지털 전환 가속화 ▲바이오 시장의 새로운 도전과 기회 ▲자국중심주의 강화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산업의 스마트화 가속 ▲위험대응 일상화 및 회복력 중시 사회로 요약된다.

이러한 환경변화 전망을 토대로 우리가 가진 강점과 약점, 기회와 위협요인 등 SWOT 분석을 통해 5가지 주요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우선 우리의 R&D역량과 ICT 인프라 강점을 활용하고 높은 GVC 의존과 더딘 규제개선 속도 등의 약점을 보완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정책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먼저 비대면·원격서비스, 바이오헬스 등 코로나 이후 시장·활용 확대가 전망되는 기술에 대한 선점 투자와 처음부터 민간이 주도하는 R&D체제로의 전환을 통해 시장이 원하는 기술을 창출해 나간다.

또한 디지털 뉴딜을 통한 인프라 투자 및 서비스 지원, GVC 재편에 대응한 스마트 제조혁신과 지역 혁신역량 제고, R&D기반 창업과 성과확산 등 산업의 디지털 전환 대응·자생력을 높이는 정책을 강화해 나간다.

새로운 사회변화와 위협에 대응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과학기술 정책방향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미래 일자리 변화에 신속·유연하게 대응하도록 재교육, 경력경로 다변화 등 우수인재의 유동성을 강화하고 사회요구 인재상 변화에 따른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혁신 선도모델을 개발·확산해 나간다.

아울러 국민생명과 국가안보에 영향을 미치는 국가적 위기상황의 주기적 반복에 대비, 사전예측과 대응 및 위기상황의 해법 제시를 위해 과학기술계가 신속히 역량을 결집하는 위기대응체계를 강화한다.

이와 함께 K-방역을 통해 높아진 우리의 국제사회 위상을 활용, 국제공조의 주도적 제안과 바이오 수출 확대 등 과학기술외교·협력체계 정비를 통해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한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과학기술 정책방향의 핵심과제인 ▲R&D혁신과 산업구조 변화 대응 ▲국가적 위기대응과 정책결정과정에 과학기술 역할 강화를 주제로 전문가 심층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첫 번째 전문가 발제를 맡은 김현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산업기술정책센터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산업별 위기와 기회를 분석하고, 비대면 방식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산업기술 생태계 구축의 필요성과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이 이어졌다.

한선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정책본부장은 “두 번째 전문가 발제 및 토론에서 위기관리 컨트롤타워에 과학기술계 역할이 보다 확대돼야 한다”며 “출연(연) 고유기능을 바탕으로 상시적 사전예측과 위기발생 시 신속한 긴급대응연구가 가능한 시스템이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전문가 발제와 패널토론을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정책방향을 구체화하고 관계부처와 협의·조정해 내달 중 ‘코로나 이후 과학기술 정책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과학기술은 미래 모습을 그리고 준비해 나갈 수 있는 힘을 가졌다”면서 “다른 나라보다 빠르게 코로나19의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서 한발 더 나아가 이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기 위한 선제적 준비에 과학기술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과학기술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전환과 바이오 경제라는 거대한 변화의 흐름에 대응하여 민관이 함께 끌고 미는 선제적 기술혁신과 산업경쟁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며 “미래는 위기대응능력이 곧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로 국가적 위기의 사전예측과 위기상황의 해법 제시에 과학기술계가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20-06-18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코로나로 생계 곤란 가구에 임시거처 공급…주거급여도 조기 지급
부산·울산·충남 등 3차 규제자유특구 7곳 신규 지정
코로나로 생계 곤란 가구에 임시거처 공급…주거급여도 조기 지급
제4회 봉암문학 대상에 송병훈 시인
7월 한달간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소 위생 점검 실시
“일하다 깨도 돼”…정 총리, 적극행정 직원에 ‘접시’ 수여
지역사랑상품권 불법환전하면 최대 2000만원 과태료
방역당국 “종교시설 감염 계속 이어지면 강제적인 조치 검토”
올 여름 무더위 예고에 역대 최대 1억19만kW 전력 확보
초등학생 방과후 돌봄, ‘정부24’에서 바로 신청하세요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