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6. 02. (화)

승용차 이용 어려운 해외입국자, 전용버스·KTX 별도 수송

 4월 1일부터 교통지원 대책 추진…해외입국자에 승용차 이용한 귀가 우선 권장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월 1일부터 인천공항에서 자택까지 이동하는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해 감염병 예방을 위한 교통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외입국자에게는 승용차 귀가를 우선 권장하고 정부는 공항에서 승용차를 이용하는 이들을 공항 주차장까지 최단 동선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특히 승용차 이용이 어려운 해외입국자에게는 이들만 탑승하는 공항버스와 KTX 전용칸을 이용해 수송할 계획이다.

이번 대책에 따라 승용차를 이용하지 않는 해외입국자는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공항버스를 이용하거나 광명역까지 셔틀버스 수송 후 KTX 전용칸을 이용해 각 지역 역사 등으로 이동한다.

이후 승용차를 이용해 귀가하는데, 만약 승용차 이용이 어려울 경우 지방자치단체가 별도 수송지원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방행 공항버스는 주요 노선별로 졸음 쉼터를 지정·운영하고, 해외입국자의 공항철도 이용을 제한해 일반시민과의 접촉을 차단할 방침이다.

다만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는 공항버스는 일반인 탑승을 허용하는 등 평소대로 운영하고, 공항 종사자를 위해 퇴근 집중시간에는 별도의 공항버스를 운영한다.

한편 제주 거주자를 제외한 해외입국자들은 국내선 항공기의 이용을 제한(해외입국자만 탑승하는 일부 내항기는 탑승 허용)하며, 공항버스와 KTX를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20-03-3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방역당국 “비대면 모임의 뉴노멀 만드는 게 필요한 상황”
정 총리 “젊은이들 통한 조용한 코로나 전파 막아야”
코로나19 극복 위해 ‘지방재정투자심사’ 대폭 개선한다
선결제·선구매 참여 개인사업자·법인에 1% 세액공제 이달 시행
27일부터 수도권 모든 공공분양주택, 3~5년 의무 거주해야
문 대통령 “등교개학, 생활방역 성공여부 가늠 시금석”
복지부, 내달 8일부터 노인일자리 상품권 지급
중소기업 ‘간이회생’ 적용 대상 확대…부채 30억→50억 상향
여행주간 확대·숙박할인 쿠폰 100만개 지원…관광내수 살린다
한국, IAEA에 코로나 대응 노하우 공유…특별기여금 30만달러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