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2. 17. (월)

중기부, 공영홈쇼핑으로 마스크 100만개 노마진 판매

 손소독제 14만개도…배송비 등 기본 경비만 포함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난을 해소하기 위해 마스크 100만개를 ‘노마진’으로 직접 판매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국 마스크 제조업체 43곳에서 생산한 마스크 100만개, 손소독제 14만개를 확보했으며 이달 17일부터 공적 유통채널인 공영홈쇼핑에서 긴급 방송을 편성해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중기부가 이달 17일부터 공적 유통채널인 공영홈쇼핑을 통해 마스크 100만개 등의 판매에 나선다.(사진=KTV 화면 캡처)

중기부가 이달 17일부터 공적 유통채널인 공영홈쇼핑을 통해 마스크 100만개 등의 판매에 나선다.(사진=KTV 화면 캡처)

우선 17일에는 손소독제 2만개(5개·4000세트)를, 19일에는 마스크 15만개(40개·3750세트)를 판매한다.

배송비 등 기본 경비만 포함된 가격으로 판매하며 한정된 물량을 고려해 고객 1명당 1세트로 구매를 제한한다.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는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품귀현상에 가격까지 급등한 상황을 고려해 이익이 아닌 공익을 위해 준비한 방송”이라며 “추가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추가방송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는 중국 진출 한국 중소기업들에 공장 가동 재개를 위해 마스크 1만개를 구호물품으로 지원했다. 국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도 30만개의 마스크를 전통시장 및 상인회를 통해 배부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민간물류사와 외교부 협조를 통한 중국내 한국중소기업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국내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해 예비비 확보 등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20-02-1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홍콩·마카오도 ‘신종 코로나 오염지역’…검역 강화
중기부, 공영홈쇼핑으로 마스크 100만개 노마진 판매
전국 243개 지자체 사용 ‘차세대 재정시스템’ 구축 추진
1월 고용보험 가입자 37만여명 ↑… 증가세 지속
“확진환자 이동경로·접촉자, 과도한 불안 가질 필요 없어”
정부, 올해 5652억 규모 FTA 활용 지원사업 통합공고
법무부,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 열화상카메라 산하기관에 설치
공수처 설립준비단장에 남기명 전 법제처장…본격 출범준비 돌입
예술인 창작·생활안정 등 복지 지원 대폭 늘린다
ICT 규제샌드박스 1년…102건 처리, 16건 시장출시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