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4. (화)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등에 1조원 규모 기술보증 지원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3300억원 규모 만기연장·신규 보증 집중 공급

fjrigjwwe9r3da_contents:content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추가경정예산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기술 중소기업 등의 자금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1조원 규모의 기술보증 공급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예상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에 3300억원 규모의 만기연장·신규보증을 지원한다.

3300억원 중 1300억원은 기존보증에 대한 만기연장 확대에 사용할 예정이다.

또 자체 재원 등을 기반으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긴급 유동성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20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신설, 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이 중 1000억원은 이번 추경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기보가 자체 재원과 은행 협약 출연금으로 마련했다.

기보는 또 이번 일본의 무역보복에 따른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5일부터 ‘일본 수출 애로·피해 신고센터’ 및 비상대책단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추경을 통해 수출 중소기업에 대해 3000억원, 미세먼지 저감시설 도입기업 및 기술개발기업에 2500억원, 제2벤처 붐 가시화를 위해 1200억원 등 총 6700억원의 보증을 공급한다.

제2벤처 붐 가시화와 관련해서는 예비 유니콘기업과 엔젤투자 유치기업의 성장을 위한 엔젤플러스 프로그램 등에 대해 보증을 지원한다. 예비 유니콘기업 보증지원을 받을 기업의 자격 요건도 기존보다 완화하기로 했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19-08-12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중기부, 공공 디지털 청년일자리 2000개 만든다
코로나19로 지친 의료진에게 ‘숲’을 선물합니다
정부, 서울·제주에 대기업 시내면세점 1곳씩 신규 허용
13일부터 방역강화 대상국서 입국 외국인 ‘음성 확인서’ 의무화
정 총리 “전국 교회,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정규예배 외 모임 금지”
전자업계, 포장재 재사용으로 폐기물 줄이기 나선다
문체부, ‘예술계 생태계 정상화’에 3차 추경 1569억원 지원
코로나로 생계 곤란 가구에 임시거처 공급…주거급여도 조기 지급
부산·울산·충남 등 3차 규제자유특구 7곳 신규 지정
코로나로 생계 곤란 가구에 임시거처 공급…주거급여도 조기 지급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