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1. 23. (목)

대·중기 상생으로 제조혁신…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출범

 중기부, 스마트공장 상생협약식도 개최

fjrigjwwe9r3da_contents:content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공장 보급, 제조혁신 R&D·표준화 등을 종합 지원하는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이 2일 출범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날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박영선 장관과 스마트공장 관련 유관기관장,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참여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었다.

추진단은 지난해 12월 발표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생산현장의 스마트화 추진을 위해 중기부 산하에 신설됐다.

초대 단장으로는 민간 출신 박한구 전 한국인더스트리4.0 협회장을 영입했다.

박 단장은 출범식에서 “실무경험이 많은 연구인력을 채용해 그동안 부족했던 정책지원 기능을 보완하고 민간에서 스마트공장을 운영한 경험을 적극 활용, 스마트제조혁신 정책의 버팀목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중기부는 이날 추진단의 1호 과제인 ‘스마트공장 상생 협약식’도 개최했다.

협약식에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에 참여하는 8개 대기업·공공기관과 4개 협력기관이 참여 했다.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통해 협업하면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LG전자, 포스코, 두산,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이 주관기관이며 대한상의, 중기중앙회, 표준협회,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목적으로 재원 출연과 집행, 중소·중견 기업 대상 노하우 공유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박영선 장관은 “기업 규모나 고도화 수준에 따라 단계별 지원을 강화하고 스마트공장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 구축, AI 기술 활용 등을 통해 중소기업도 대기업처럼 미래 수요를 예측하고 불량 원인을 탐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대기업과 협력사 간 복지 인프라 공유, 중소기업 기술지원, 상생결제 확대, 대기업 유통망 공유 등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에 기업들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19-07-04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기재부 차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제영향 최소화”
‘규제 샌드박스’ 제도 내실화…갈등은 부처별 조정위서 해소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총력 대응체계 유지
공무원 임용 시 불합리한 차별, 법률로 금지한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한다
무공해차 보조금, 연비·주행거리 따라 차등 지급
환경부, 설 연휴 전후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 실시
문체부-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산업 금융 지원 확대
행촌·다산·남포미술관, 농촌 사회 기여 우수기관 선정
‘유치원 3법’ 국회 통과…사립유치원 회계 투명성 강화 기틀 마련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