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6. 19. (수)

가습기살균제 특별구제 대상 112명 추가

 총 2127명 인정…지금까지 814명에 309억원 지급

정부가 가습기살균제로 피해를 입은 112명을 추가로 특별구제계정 신규지원대상자에 선정했다. 이로써 특별구제대상자는 2127명으로 늘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3일 서울역 케이티엑스(KTX) 별실에서 열린 제15차 구제계정운용위원회를 열고 ‘특별구제계정 지원대상자 추가 선정’ 등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는 천식 구제급여 상당지원 기준을 충족한 만 19세 이상 성인 지원대상자 5명과 폐렴 48명 등 총 109명을 신규 구제급여 상당지원 대상자로 선정했다.

또 의료·재정적 지원이 시급한 긴급의료지원 대상자 1명과 원인자 미상·무자력 피해자 2명을 특별구제계정으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금액은 정부구제 대상 피해자가 지급받는 구제급여와 동일한 수준이다.

요양급여(본인부담액 전액 및 일부 비급여 항목 포함) 및 요양생활수당·간병비·장의비·특별유족조위금·특별장의비·구제급여조정금 등 총 7가지 항목으로 구성됐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12일까지 원인자미상·무자력 피해자, 긴급의료지원 및 구제급여 상당지원 대상자 등 특별구제 대상 814명에게 총 309억원을 지급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9-05-03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통신구·상하수관 등 낡은 시설물 안전에 4년간 32조원 투자
수소·AI·빅데이터 육성 ‘혁신성장 펀드’ 400억 조성
인하대 병원 등 발달장애인 거점병원 4곳 추가
문 대통령 “스웨덴과 바이오헬스·스타트업 등 협력 강화”
한·노르웨이 정상회담…수소경제·미래형 선박 협력 강화
산업부, ‘5대 유망소비재’ 신수출 유망 품목으로 적극 육성
가업상속공제, 사후관리기간 10년 → 7년 단축
주민등록번호 2년간 955명 변경…‘보이스피싱’ 최다 사유
한·핀란드 정상회담…스타트업 육성·ICT 등 협력 다변화
문 대통령, 내달 9∼16일 북유럽3국 순방…“혁신·평화·포용국가”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