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3. 19. (화)

국토부, 미세먼지 관리 강화 긴급 조치 실시

 다중이용시설 물·진공청소 강화…비산먼지 저감 위해 현장에 전담인력 배치

국토교통부는 연이은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한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공사 현장이나 지하철 등 다중이용시설, 관용차·화물차 등 운행차량 등에 대한 강도 높은 긴급 조치를 실시한다.

이는 지난 5일 국무회의 때 이낙연 국무총리가 각 부처와 지자체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주문한 것에 따른 후속조치다.

우선 지하철 역사 및 차량, 버스 터미널·환승센터와 같은 다중이용시설은 가용 장비를 총 동원해 물청소와 진공청소를 더욱 강화함으로써 실내 공기질 등을 쾌적하게 관리하고 사각지대가 없도록 모든 조치를 취한다.

특히 미세먼지 주 배출원으로 지적되는 운행 차량에 대한 특단의 조치도 주문했다.

노후 경유 화물차, 버스, 건설기계 등에 대해서는 운행 자제 및 불필요한 공회전 금지에 적극 협조할 것을 요청했다.

국토부를 비롯한 소속기관과 산하 공공기관 등 보유 차량은 물론 출입 차량에 대한 2부제를 철저히 이행하고 이행 상황을 불시에 점검할 계획이다.

추가적으로 관용차량 운행 제한, 소속 직원 보유 경유차 운행 자제, 대중교통 이용을 솔선 수범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공사장·도로·철도 등 건설현장에서 배출되는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현장에 전담 인력을 배치하고 방진막과 살수시설 설치, 건설 현장 살수량 증대, 인근도로 청소 강화, 낡은 건설기계 운영 금지 등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즉시 취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국토부 또는 소속·산하 공공기관이 발주처가 되는 관급 공사장에 대해서는 조업시간 단축 등을 검토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봄철 고농도 미세먼지가 지속될 것을 대비해 이번의 긴급 조치들이 현장에서 안착되고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모든 소속 및 산하기관장이 직접 현장을 찾아 대응 태세를 집중 점검하고 가능한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조치했다.

손명수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들의 불편과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데 모든 기관이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19-03-07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평택-익산 고속도로 등 12조6000억 민자사업 연내 착공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 특별승진 등 파격적 인센티브
평창올림픽 1주년…평화·참여·젊음을 노래하다
‘라돈침대’ 재발 막는다…생활방사선 안전관리 강화
‘제2 벤처 붐’ 일으킨다…스케일업펀드 12조원 조성
VR 체험 트럭·폐차 견적 앱 등 4건 규제 샌드박스 통과
국토부, 미세먼지 관리 강화 긴급 조치 실시
고용부, 일자리 자동상담 서비스 챗봇 ‘고용이’ 시범 서비스 실시
과기정통부, 2019년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프로젝트 본격 추진
국민 10명 중 8명 “유치원 3법·에듀파인 도입 찬성”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