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8. 24. (토)

주한스웨덴대사관, 제2회 스웨덴토크 개최

 스웨덴 세렌디피티챌린지 스타트업 6 개사 방한

셀링크, 마츠마트, 코그니티, 스웨덴알지팩토리, 무빙플로어, 판타포 등 2018 세렌디피티챌린지 우승 스웨덴 유망 스타트업 6개사 및 세렌디피티챌린지 파트너사 노르디아로 구성된 스웨덴 스타트업 방문단이 양국 혁신 생태계의 경험을 나누기 위해 2월 10~12일 사흘간 방한한다.

특히 주한스웨덴대사관은 스웨덴 세렌디피티 스타트업 방한단과 2월 11일 서울창업허브 방문 및 면담 후 양국 스타트업 성공사례 발표 및 네트워킹 행사인 제2회 스웨덴토크를 개최한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스톡홀름은 스웨덴의 수도일 뿐만 아니라 기업 가치가 10억달러가 넘는 스타트업인 유니콘이 실리콘밸리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도시다. 스웨덴은 혁신을 선도하는 대한민국과 함께 스타트업 및 기업 활동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상호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스웨덴에서는 스타트업의 생존율은 높고 또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OECD 조사에 따르면 18~64세의 스웨덴 국민 중 약 65%가 그들이 생활하는 곳에 좋은 창업의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웨덴이 주목할 만한 스타트업 창업 기록을 이루기까지 다양한 요인이 있다. 그 중 중요한 요인은 일반적인 생각과는 달리 스웨덴의 선진화된 복지제도다. 만약 지금 하는 일은 그만두고 새로 창업을 계획한다면, 사회는 그들에게 위험을 감수하고 실패해도 된다는 안전한 장치를 마련해 주어야 한다. 사회안전망이 바로 혁신의 증폭제다”고 덧붙였다.

스웨덴 세렌디피티 오미드 에클하시는 “혁신과 글로벌 기업들의 고향 중 하나인 한국을 방문하게 되어 매우 흥분된다. 한국은 신기술에 대한 수요를 가진 도시 인구가 높은 매우 흥미로운 시장이다. 신상품과 서비스를 출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여건이다”며 “이번 방한단은 스웨덴대외홍보처와의 협력 하에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고 지식을 교환하며 양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의 가교 역할을 창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스웨덴대외홍보처 지바 자레이는 “이번 방한단은 스웨덴 스타트업을 고무시키고 비즈니스 관계 확장 및 한국 시장으로의 진출을 모색하고자 한다. 특히 이번 방한단을 구성하는 스타트업은 그들 분야를 선도하는 핵심 혁신 기술을 가지고 있다. 이번 방문을 통해 한국의 스타트업과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의 혁신 생태계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웨덴토크: 스웨덴과 대한민국 스타트업 성공사례 발표 및 네트워킹
일시: 2월 11일(월) 16:30~18:30
장소: 서울창업허브 본관 1층
주관: 주한스웨덴대사관, 서울창업허브, 엔슬파트너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9-02-1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내년 5G 등 혁신인프라·3대 신산업에 4조7000억 투자
화물차 1500대에 무시동에어컨·히터 설치한다
일본산 17개 품목 수입식품 안전검사 2배 강화
이르면 12월부터 운전면허 1종도 ‘오토’로 시험친다
2022수능 국어·수학, 공통-선택과목 75대 25 비율 출제
체불임금, 더 쉽게 더 많이 받는다
문 대통령 “비상한 각오로 경제상황 대처…가짜뉴스 경계해야”
외국인 韓 기업 인수시 사전신고 의무…산업기술 관리 대폭 강화
정부, 日 수출절차 우대 ‘가의2’로 별도 분류…엄격기준 적용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등에 1조원 규모 기술보증 지원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