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2. 22. (금)

국민 1년간 문화예술 관람률 80% 넘었다…평균 5.6회

 문체부, ‘2018년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 발표

일상에서 문화생활을 즐기려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문화예술 관람률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지난 1년간 문화예술행사 관람률은 81.5%로 2016년 78.3%보다 3.2%포인트 상승했다.

문화예술행사 관람횟수는 평균 5.6회로 2016년 5.3회보다 0.3회 증가했다.

관람률은 2003년 62.4%에서 2006년 65.8%, 2008년 67.3%, 2010년 67.2%, 2012년 69.6%, 2014년 71.3%, 2016년 78.3%, 2018년 81.5%로 꾸준히 올라 15년 사이 19.1%포인트 상승했다.

분야별로는 영화 관람률이 75.8%로 가장 높았으며 대중음악·연예 21.1%, 미술전시회 15.3%, 연극 14.4%, 뮤지컬 13.0% 순이었다.

분야별 관람률은 전 분야에서 고르게 상승했다. 대중음악·연예가 6.5%포인트, 문학행사는 3.1%포인트, 뮤지컬은 2.8%포인트 상승했으며 미술전시회, 영화, 전통예술 관람률도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역별 관람률은 대도시 85.2%, 중소도시 82.1%, 읍·면 지역 71.7%를 기록했다. 읍·면 지역 관람률은 2016년보다 6.0%포인트 상승해 대도시나 중소도시와의 격차를 좁혔다.

소득별로는 월 200만원 미만 소득가구 관람률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월 100만원 미만인 경우 42.5%, 100만~200만원은 58.4%로 2016년보다 각각 11.6%포인트, 12.7%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월평균 600만원 이상 가구의 91.9%와 비교하면 여전히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관람률은 15~19세 96.1%, 20대 97.1%, 30대 91.6%, 40대 89.0%, 50대 79.4%, 60대 64.7%, 70세 이상 46.9%였다.

이 가운데 60대는 2016년에 비해 9.0%포인트, 70세 이상은 7.5%포인트 높아져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문화예술행사에서 우선적으로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응답자 32.8%가 ‘작품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답했다. ‘관람비용을 낮춰야 한다(28.0%)’, ‘가까운 곳에서 열려야 한다(13.3%)’, ‘더욱 자주 개최돼야 한다(12.5%)’가 뒤를 이었다.

문체부 관계자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문화활동 참여 기회가 부족한 문화 소외 계층 대상 문화누리카드 지원금 인상(2018년 7만원→19년 8만원),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SOC) 확충 등 일상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기회를 확대하는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8 문화향수실태조사 결과 보고서는 ‘문화셈터(http://stat.mcst.go.kr)’, ‘문화예술지식정보시스템(http://policydb.kct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19-02-1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낮은 임대료·공동체’ 사회주택, 2022년까지 매년 2000가구 공급
지역인재 7급 평균 경쟁률 3.6대 1…140명 선발 예정
‘돌봄부터 노후까지’ 생애주기별 기본생활 보장
탄력근로제 6개월로 확대…갈등 현안 ‘사회적 합의’ 결실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범정부 역량 집중한다
‘5월 11일’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지정된다
내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에 여자농구·여자하키·조정·유도
사립유치원용 ‘에듀파인’ 공개…투명한 회계 운영 기대
국립수산과학원, 우리바다 수산자원조사 확대·강화
하숙집·원룸 부실공사 막는다…‘지정감리제’ 확대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