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6. (금)

도시재생 새싹기업 키운다…예비 사회적기업 24곳 추가

 초기 사업자금·기금·사업참여 등 지원…도시재생 활동주체로 육성

도시재생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사회적 기업)’을 꿈꾸는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 24곳이 추가로 지정됐다.

예비 사회적 기업이란 특정 분야에서 사회적 기업 인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고 있어 정부의 지원·육성을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을 받기 위한 기업을 말한다.

주민참여프로젝트 워크샵

현재 부처별로 고용노동형(259개), 산림형(49개), 국토교통형(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운영되고 있다.

이번 지정을 통해 국토교통형(도시재생 분야) 예비 사회적 기업은 모두 52곳이 됐다.

예비 사회적 기업의 공모는 지난 8월 말~9월 중순까지 기업의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심사위원회 심의 등 절차를 거쳐 선정이 진행됐다.

총 63개 신청 기업 중 예비사회적기업의 공통 요건을 갖추고 있으며 도시재생 뉴딜의 4대 목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고 지역주민의 참여와 협업을 수반하는 사업인지 여부를 판단하여 최종 지정·공고했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게는 고용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기업 재정 지원 사업의 참여자격을 부여한다.

또한 사업화 지원비 지원 대상 선정 및 주택도시기금 수요자 중심형 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 심사 시 가점을 부여(국토교통부 자체 지원 사항)하는 등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이 도시재생 경제주체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업화 지원비는 도시재생 경제주체의 교육·컨설팅비, 초기 기획비 등을 건당 최대 500만 원 지원한다.

한편, 국토부에서는 상반기에 지정된 28개 기업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받을 수 있도록 해당 기업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한편, 우수사례 발표와 워크숍 등을 통해 참여주체 간에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국토부는 내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도시재생에 참여할 예비사회적 기업을 매년 50개 내외로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익 창출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 기업이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는 제도적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18-11-09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사회적기업 육성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근로장려금, 일하는 저소득 가구의 ‘든든한 버팀목’
우주과학연구용 ‘차세대소형위성 1호’ 20일 새벽 발사
2019년 근로·자녀장려금 개편 핵심 내용
행안부, 일자리 창출·근로자 권익보호 등 위해 지방계약제도 개선
도시재생 새싹기업 키운다…예비 사회적기업 24곳 추가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북한이탈청소년 하나둘캠프 성황리 종료
홍잠, 간암 예방에 효과…간염·간경화도 억제
자율주행차 선제적 규제혁파…‘시스템’도 운전자
생활SOC 확충으로 달라질 우리의 삶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