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0. 15. (월)

무주 반디 행복누리 등 5곳 ‘디자인 관리 시범사업’ 선정

 지역별 개성·고유 경관 살리는 최적 방안 마련…완성도 높은 지역개발 추진

국토교통부는 지역개발사업 디자인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무주 반디 행복누리 플랫폼 조성사업 등 시범사업 5곳을 선정해 완성도 높은 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지역개발사업은 도로·주차장 등 기반시설사업부터 산업단지·관광지 등 대규모 개발사업, 주민 밀착형 소규모 생활SOC 사업까지 다양한 유형의 사업이 추진되고 있어 건축물을 포함한 가로, 광장, 공원 등 공간 전반에 대한 디자인 관리가 필요하다.

그러나 그동안 종합적인 공간 전략이나 디자인에 대한 고려가 부족해 지역 내 공간 단절을 야기하거나 지역 고유 경관을 훼손하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국토부는 보다 완성도 높은 지역개발사업의 추진을 위해 지역개발사업의 특징을 반영한 ‘지역개발사업 디자인 관리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선도 사례 발굴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지역개발사업 디자인 관리를 위한 가이드라인’에는 총괄디자이너 위촉, 디자인 관리기준 설정, 지역개발사업 디자인 마스터플랜 수립 등의 내용이 담긴다. 각 지자체에 배포하여 지역 여건에 따라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기존 지역개발사업 중 사업 성격, 규모, 유사제도 운영 경험 등을 고려해 지역개발사업 디자인 관리 시범사업 5곳을 선정했다.

디자인 관리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지자체는 사업 성격에 따라 지역개발사업 디자인 마스터플랜 수립 비용 일부와 디자인 관리방안에 대한 컨설팅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추진되는 시범사업 중 ‘전북 무주군 반디 행복누리 플랫폼 조성사업’은 무주를 대표하는 반딧불 시장의 주차 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주민들이 문화·생활 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주차장과 연계한 주민 커뮤니티 센터를 건립한다.

주변의 남대천변과 연계해 주민의 접근성을 개선하고 친환경적 디자인을 도입하고자 한다. 정기용 건축가의 작품인 반딧불 시장과 조화로운 디자인을 구현해 지역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경남 하동군 0380 민다리 문화공원 조성사업’은 진교면의 다양한 세대가 함께 모이고 이용할 수 있는 근린공원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야외공연장, 어린이생태학습장, 컬쳐마루 라이브러리 등이 조성된다.

다양한 세대가 동시에 모이는 공원인 만큼 모든 주민들의 편리한 접근성을 보장하고, 이용객 간 소통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공원 배치와 디자인을 구현하고자 한다.

아울러 진교면의 다른 지역 자산들과 연계하여 자연·문화적 특징을 대표하는 공원으로 조성한다.

지역개발사업 디자인 관리를 통해 지역성을 극대화 하면서도 주민들의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는 지역개발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역균형발전 및 지역개발효과 확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의 특성과 고유 경관을 살리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찾을 수 있는 지역개발사업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높아진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품격 있는 지역개발사업의 추진이 가능하도록 지역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8-10-1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중기부, 자체 TF 통해 정책자금 제도 개선 추진 중
올해로 99년, 전국체전 그 역사를 아시나요?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해 서울 주택수요 분산 유도
외교관후보자 선발 시험, 지역외교·전문분야는 필기 없앤다
즐기자, 전북 군산에서 전통시장 최대 축제를!
유치원 입학 온라인 신청…‘처음학교로’ 11월 1일 개통
4대강 보 개방 확대…한강 이포보 등 수문 열어 총 13개 개방
채무불이행 시계, 자정에 가깝게 조정돼
에너지 혁신 체험의 장…2~5일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한국교직원공제회, 시각장애인을 위한 미술관 체험 캠페인 진행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