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8. 17. (금)

지자체 현업직 공무원 월 평균 77.6시간 초과근무

 행안부, 근무혁신 종합대책 추진…장시간 근로 개선

소방이나 시설관리 등 지방자치단체 현업직 공무원들의 월평균 초과근무시간이 77.6시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부 지자체에서는 초과근무시간이 80시간을 넘고 연평균 연가사용일이 5.5일에 그치는 등 지자체 공무원의 장시간 근로가 만연한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장시간 근로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근무혁신 종합대책’을 수립,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행안부가 지난해 243개 지자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근무시간 실태를 조사한 결과 소방·상하수도·시설관리·재난관리 등 상시근무가 필요한 현업직 공무원은 월평균 77.6시간 초과근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현업직의 월평균 초과근무시간은 28.1시간이었다.

특히 경기와 세종 지역 현업직 공무원이 각각 95.8시간, 95.6시간씩 매달 초과근무 하는 것을 비롯해 서울과 대전, 충남, 경북, 경남 지역에서도 현업직의 월평균 초과근무가 80시간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자체 공무원에 부여된 연가는 평균 19.8일이었으며 사용일수는 평균 8.4일로, 연가의 절반 이상을 쓰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광역시 공무원은 지난해 평균 22.2일의 연가를 부여받았지만, 사용일수는 6.2일에 그쳤다. 부산지역 공무원 역시 지난해 평균 19.6일 연가 중 5.5일만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불필요한 초과근무를 줄이고 자유롭게 연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복무혁신’을 추진한다.

부서별로 최근 3년간 초과근무시간 평균을 고려해 일정한 총량을 정하고 그 한도 내에서 초과근무를 승인하도록 하는 등 부서장의 관리·책임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연가 신청시 적어야 했던 사유란을 없애 연가 사용 부담을 줄이고 간부공무원이 솔선수범해 연가를 사용하도록 하는 등 자유로운 연가사용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아울러 관행적으로 해오던 불필요한 일은 과감히 버리고 필요한 일은 적극적으로 찾아서 스마트하게 일하는 ‘업무혁신’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보고서는 핵심정보 위주로 실용적으로 작성하고 일방적 전달형 회의는 최소화해 업무 집중도를 높일 계획이다.

일상적·반복적 단순업무 등에는 ICT와 첨단자동화 기술 등을 활용, 불필요한 근무시간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지자체는 이번 대책을 바탕으로 개별 여건에 맞게 자체 근무혁신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행안부는 추후 지자체별로 초과근무와 연가사용 실적 등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무기계약직과 기간제 근로자 등 비공무원도 근로시간 단축 대상에 포함된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우리사회에 만연한 장시간 근로관행을 개선하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근무여건 조성하는데 지자체가 모범고용주로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번 근무혁신을 통해 일과 삶의 균형(Work-Life Balance)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8-08-08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문 대통령 “남북 평화와 번영이 진정한 광복”
난청수술·결핵균 신속검사 등 ‘기준비급여’ 건보적용 확대
광복절 맞아 국내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 공개된다
수출 증가율 두 자릿수 회복…1∼10일 18.9%↑
행안부, 일자리 창출·저출산 극복에 지방세 지원 강화
최저임금 산정 기준 노동시간에 유급휴일 시간 포함 명문화
보건복지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기준 개정고시 시행·인증기준 일부 강화
환경미화원, 주간근무 확대…위탁고용 임금 현실화
서울시-서울시교육청-서울고용노동청, 특성화고 졸업생 노동권익 보호망 구축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위기 청소년의 심리적 지원 위해 해운대경찰서와 아웃리치 실시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