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2. 22. (금)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위기 청소년의 심리적 지원 위해 해운대경찰서와 아웃리치 실시

 유관기관과의 지속적 협력 체계 구축으로 청소년 안전망 강화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사장 직무대행 이창호)은 8월 7일(화)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해운대경찰서와 함께 위기 청소년의 심리적 지원을 위해 아웃리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위기 청소년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보호하기 위해 여름 휴가기간을 맞이하여 청소년들이 많이 방문하는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아 아웃리치 활동을 추진했으며, 24시간 이용 가능한 청소년사이버상담에 대해 홍보활동을 벌였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의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는 간편하게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는 챗봇 형식의 상담 콘텐츠 ‘솔로봇’과 웹심리검사 상담방식을 집중 홍보하였으며, 더 나아가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통해 청소년들이 언제든 고민을 상담할 수 있고 필요한 경우 유관 기관에 정보를 제공하여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음을 알렸다.

휴가기간을 맞아 해운대해수욕장을 방문한 한 학부모는 지역, 시간에 한정되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전문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를 알게 되었고, 자녀 양육의 어려움이 있을 때 꼭 이용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상담복지본부 양미진 본부장은 “지난해에 이어 해운대경찰서와 함께 연합 아웃리치를 실시했으며, 이외에도 위기 청소년 사례 회의를 추진하는 등 지역사회 청소년통합지원체계(CYS-Net)강화를 위해 다양한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위기 청소년의 심리적 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는 위기 청소년의 정서적 안정과 사회 복귀를 목적으로 2011년 설립되었다. 특히 365일 24시간 PC 및 모바일을 통해 상담전문가와 1:1 채팅상담을 할 수 있어 연간 19만명의 청소년이 이용하고 있다. 또한 하반기에는 청소년 자녀를 둔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부모교육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강성은 기자 kse-3-@idhnews.com 등록일 : 2018-08-08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낮은 임대료·공동체’ 사회주택, 2022년까지 매년 2000가구 공급
지역인재 7급 평균 경쟁률 3.6대 1…140명 선발 예정
‘돌봄부터 노후까지’ 생애주기별 기본생활 보장
탄력근로제 6개월로 확대…갈등 현안 ‘사회적 합의’ 결실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범정부 역량 집중한다
‘5월 11일’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지정된다
내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에 여자농구·여자하키·조정·유도
사립유치원용 ‘에듀파인’ 공개…투명한 회계 운영 기대
국립수산과학원, 우리바다 수산자원조사 확대·강화
하숙집·원룸 부실공사 막는다…‘지정감리제’ 확대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