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0. 15. (월)

납북 접경지 ‘평화발전소’ 건설계획 수립 확인

 권칠승 국회의원, 밝혀…동서발전 제출 ‘발전 분야 대북 협력사업안’

정부가 남북 접경지역에 현재 평양에서 사용 중인 전력의 2배에 해당하는 전력을 생산하는 ‘평화발전소’ 건설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북한 주요 공업지구에 인접한 해주·원산·김책시 등지에 북한의 산업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도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국회의원(화성병)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동서발전에서 제출받은 ‘발전 분야 대북 협력사업안’에 따르면 정부는 북한의 전력난 해소를 위해 중장기 협력방안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에 중기 협력방안으로 접경지역인 경기 연천군 또는 비무장지대(DMZ)에 복합화력발전소인 평화발전소를 건설하는 안이 제시됐다.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500㎿급 발전소로 북한 내 산업 인프라 구축용 전력 공급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복합화력발전소는 천연가스나 경유 등의 연료를 사용해 1차로 가스터빈을 돌려 발전하고, 가스터빈에서 나오는 배기가스열을 다시 보일러에 통과시켜 증기를 생산해 2차로 증기터빈을 돌려 발전한다.

두 차례에 걸쳐 발전하기 때문에 기존 발전소보다 열효율이 높고,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해 공해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

평화발전소 건설 사업은 2013년 10월 연천군과 동서발전 사이에 업무협약이 체결된 상태여서 사업 진척이 수월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서발전은 발전소 구축 시 효과에 대해 “평양시 인구 260만명 기준으로 평양시 2배의 전력공급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정부는 장기적 과제로 북한 경제성장을 위해 주요 공업지구 중심의 신규 화력발전소 건설도 추진한다. 대표적인 화력발전소 건설 후보지로는 황해남도 해주시와 강원도 원산시, 함경북도 김책시가 거론됐다.

해주시의 경우 개성공단과 해주공업단지 개발 목적으로, 원산시는 원산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지구 개발 목적으로 각각 무연탄을 연료로 사용하는 300㎿급 화력발전소를 2기씩 지을 계획이다. 김책시에는 광공업과 수산업, 관광업을 고려해 갈탄을 연료로 쓰는 500㎿급 화력발전소 2기 건설한다는 방침이다.

북한 주민 1인당 800kwh의 전력을 소모한다는 가정하에 정부가 2.3㎿급 풍력발전소 10기를 북한에 건설하면 7만5000명이 혜택을 받는다.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는 완공까지 6~8년이 소요되는 화력발전소에 비해 건설기간이 3년으로 짧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북한 주민의 전력난을 해소하는 데 적격이다.

한편, 권칠승 의원은 “북한은 엔지니어들의 기술력 향상을 통해 안정적 전력운영 기반을 마련하고, 남한은 북한의 중국·러시아 의존도를 낮춤으로써 새로운 시장 개척이라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8-05-1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중기부, 자체 TF 통해 정책자금 제도 개선 추진 중
올해로 99년, 전국체전 그 역사를 아시나요?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해 서울 주택수요 분산 유도
외교관후보자 선발 시험, 지역외교·전문분야는 필기 없앤다
즐기자, 전북 군산에서 전통시장 최대 축제를!
유치원 입학 온라인 신청…‘처음학교로’ 11월 1일 개통
4대강 보 개방 확대…한강 이포보 등 수문 열어 총 13개 개방
채무불이행 시계, 자정에 가깝게 조정돼
에너지 혁신 체험의 장…2~5일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한국교직원공제회, 시각장애인을 위한 미술관 체험 캠페인 진행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