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8. 17. (금)

소프라노 이수연, 퀸 엘리자베스 국제 음악 콩쿠르 성악 부문 최종 12인에 올라

문화기획사 WCN 소속 아티스트인 소프라노 이수연이 한국인 참가자로는 단독으로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국제 음악 콩쿠르 성악 부문 최종 12인에 올랐다. 이번 콩쿠르는 5월 1일부터 5월 12일까지 진행되며 22개국의 64명의 참가자가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다.

1951년부터 시작된 <퀸 엘리자베스 국제 음악 콩쿠르>는 바이올린과 피아노, 작곡, 성악의 4가지 부문으로 구성된다. 바이올린과 피아노, 성악 부문은 3년을 주기로 번갈아가며 열리고 작곡 부문은 2년마다 열린다. 개최시기는 매년 5월으로 50여년의 세월 동안 젊고 재능 있는 음악인들을 발굴하고 배출함으로써 세계적인 콩쿠르로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세계적인 거장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 다비드 오이스트라흐, 임마누엘 악스, 기돈 크레머, 레이 첸 등 세계 정상급 연주자들의 등용문으로서 또 한국의 소프라노 홍혜란과 황수미를 발굴해낸 <퀸 엘리자베스 국제 음악 콩쿠르>는 이번 2018년도에는 ‘성악’ 부문의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세미파이널이 끝난 이후 총 12명의 파이널 진출자들이 발표됐고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파이널 무대가 열릴 예정이다. 소프라노 이수연은 2015년 독일 최대 콩쿠르이자 세계적 명성을 갖고 있는 콩쿠르인 제64회 뮌헨 ARD 국제 음악 콩쿠르 성악 부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2016년부터 독일 올덴부르크 극장에서 솔리스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다수의 배역을 훌륭히 소화하며 다양한 레퍼토리를 갖고 있는 소프라노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3주간의 치열한 경합을 거쳐 왕관을 차지하게 될 이가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18-05-09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문 대통령 “남북 평화와 번영이 진정한 광복”
난청수술·결핵균 신속검사 등 ‘기준비급여’ 건보적용 확대
광복절 맞아 국내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 공개된다
수출 증가율 두 자릿수 회복…1∼10일 18.9%↑
행안부, 일자리 창출·저출산 극복에 지방세 지원 강화
최저임금 산정 기준 노동시간에 유급휴일 시간 포함 명문화
보건복지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기준 개정고시 시행·인증기준 일부 강화
환경미화원, 주간근무 확대…위탁고용 임금 현실화
서울시-서울시교육청-서울고용노동청, 특성화고 졸업생 노동권익 보호망 구축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위기 청소년의 심리적 지원 위해 해운대경찰서와 아웃리치 실시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