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9. 26. (수)

교통비 최대 30%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나온다

 30일부터 세종서 시범사업·내년 전국 확산…권역별 환승할인은 유지

대중교통비용을 최대 30%까지 아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시범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세종시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 시연행사와 체험단 발대식을 열고 30일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대중교통·보행·자전거 이용 장려와 승용차 이용 억제를 위해 새 교통카드 시스템을 도입할 방침이다.

이번에 새로 출시될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월 44회의 정기권을 10%의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한다. 수도권의 경우 1회 이용가격으로 최대 5회까지 환승 가능했던 권역별 환승할인은 그대로 유지된다.

정기권 발행은 별도의 국가의 재정투입이 없이 정기권 금융이자와 미사용 금액 등을 활용해 민간 카드사가 자발적으로 추진한다.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중 세종·울산·전주시에서 정기권을 시범 판매하며 내년부터 정기권 발행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실적 점수 즉 ‘마일리지’를 받게 된다. 마일리지를 통한 할인은 최대 20%까지 적용되며 10%의 정기권 할인과는 따로 운영돼 최대 30%의 교통비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마일리지는 개인의 위치기반 정보, 이동평균속도로 보행·자전거를 구분해 측정하는 모바일 앱을 통해 산정된다.

아울러 교통유발부담금 개선, 건강기금 활용, 공공기관 참여 확대 등 추가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방안도 발굴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통합교통시스템을 통해 정기권 구입과 마일리지 적립 및 이용뿐만 아니라, 기존 대중교통 이동 경로·환승시간, 보행·자전거까지 연계된 최적 맞춤형 이동계획을 새롭게 제공한다.

또한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개인의 대중교통 및 보행·자전거 이용에 따른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 자발적 승용차 이용 감축을 유도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오는 30일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세종시민 체험단 500여 명을 대상으로 7월말까지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체험단에 선정된 시민들은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구입·사용해 보고 생생한 경험을 공유하고 제도 개선 사항 등을 별도 홈페이지(http://handico.kr/koti-transitpass/)를 통해 건의할 수 있다.

김현미 장관은 체험단 발대식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 제도는 국민의 교통비 부담을 낮출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보행·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고 자연스럽게 승용차 이용을 억제해 우리나라 도시들이 지속 가능한 교통체계로 발전되도록 유도하는 새로운 시도”라고 강조했다.

체험단에 참여하게 된 30대 직장인 김 모씨는 “교통비 지출이 은근히 부담이었는데 정기권으로 할인 받고, 마일리지로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하니 기쁜 마음에 참여하게 됐다”면서 “돈도 아끼고 몸도 건강해 질 뿐 만 아니라, 도시 전체 환경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박연실 기자 cherish@idhnews.com 등록일 : 2018-04-17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김정은 위원장, 송이버섯 2톤 선물
교육부, 모든 특수학교 164교 자유학기제 전면 시행
정치·경제·시민단체·종교계 수행단도 북측과 만남
두 여사 첫 공식일정…아동병원·음악대학 찾아
문 대통령, 김 위원장과 평양 시내 카퍼레이드
추석 고속도로 ‘귀성 23일 오전, 귀경 24일 오후’ 가장 혼잡
문 대통령 “전세계인에게 평화와 번영의 결실 보여줬으면”
행안부, 갑질·비리 강력 근절과 근본적 혁신 위해 기동감찰반 운영
환경부 “내년부터 전기차 충전요금 포인트로 결제 가능”
주택보유자, 규제지역내 신규 주택담보대출 못 받는다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