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19. (목)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요청하면 검토”

 “추가 기업 지원 관련, 협의 결과 확정되면 알려드릴 것”

정부는 11일 북한의 개성공단 일방적 가동과 관련해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방북을 요청할 경우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우리 기업이 향후 북한에 의한 공단 재가동 관련 사실관계 확인과 이들이 두고 온 자산을 점검하기 위한 방북을 요청할 경우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추가 기업 지원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재 관계기관에서 최종 협의 중인 거로 알고 있다”면서 “그 협의결과가 확정되면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노동당 창건 기념일에 북한의 무력도발은 없었지만, 대신 내부 정비와 체제결속에 주력하는 모습에 대해서는 “김정일 당 총비서 추대일과 당 창건 기념일이 있는 10월 이런 시기에 개최된 건 좀 이례적”이라면서 “북한이 현 국면을 조금 심각하게 보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7-10-1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무디스, 한국 국가신용등급 ‘Aa2’·전망 ‘안정적’ 유지
김영진 “지난 5년간 경기도 신규주택 53만호 공급”
피치, 한국 국가신용등급 ‘AA-’ 유지
홍일표, 원자력진흥위원회 조차 열지 않는 국무총리실
여야, 국감 임하는 자세 밝혀...기싸움 팽팽
통일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요청하면 검토”
정부, 외래 붉은불개미 예찰조사 지속 및 추가 유입방지에 총력
김두관 “기재위, 깨지지 않는 견고한 유리천장”
국민의당, 협치 속에서 존재감 찾기 고심
[전문] 문재인 대통령 건군 69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