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14. (목)

국민의당, 협치 속에서 존재감 찾기 고심

 쌀값 대책·특검 등 각종 현안 내놓아

49tjf49edf:da_contents:seq
49tjf49edf:da_contents:seq
49tjf49edf:da_contents:seq
?관련 특별검사 도입을 제안했다.

국민의당이 청와대 회동 다음날인 이날 쌀값 대책과 특검 도입을 제안한 것은 국민의당이 향후 협치 정국 속에서 주도권을 놓치지 않겠다는 전략이 깔려있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대표 체제가 출범한지 이제 1달이 지났다. 그러는 사이 존재감을 상당히 많이 드러냈지만 아직까지 그에 따른 지지율 반등을 꾀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당은 제2창당위원회가 이날 첫 회의를 여는 등 국민의당이 기존 모습을 버리고 새로운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려고 하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민생 문제 및 정치 문제를 꺼내들면서 국민의당이 정국을 주도하는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국민에게 심어주기 위한 계산이 깔려있다.

실제로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당이 소폭 반등을 했는데 협치 정국으로 들어오면서 국민의당 존재감이 상당히 드러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가 있다.

앞으로 정기국회 국정감사, 개혁입법 처리, 새해 예산안 처리 등의 스케줄이 있기 때문에 국민의당으로서는 민생과 정치 문제를 챙기는 모습을 유권자들에게 보여줌으로써 지지율 반등을 꾀하기 위할 것으로 보인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7-09-29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문 대통령 “한·중, 새로운 차원의 여정 시작”
문 대통령 “한·중 경제는 공동번영 운명공동체”
IOC 올림픽박물관 ‘한국 문화·예술·스포츠 유산 전시’
박보검부터 남이섬까지…‘한국관광의 별’
이 총리 “고병원성 AI 다시 발생해 비상 상황”
산림청,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최우수’
내년 병장 봉급 두 배 가까이 오른 40만5700원
‘자치분권’ 최일선 읍·면·동장 머리 맞댔다
여야, 새해 예산안 ‘네탓 공방’
한·미 역대 최대 연합공중훈련 시작…F-22 6대 투입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