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6. 19. (수)

박 대통령 “교육개혁, 반드시 완수해야 할 시대적 과제”

 행복교육 박람회 참석…“경쟁·평가만능 교육으론 경쟁력 못 높여”

edf40wrjww2da_contents:content
edf40wrjww2da_contents:content
49tjf49edf:da_contents:seq
49tjf49edf:da_contents:seq
49tjf49edf:da_contents:seq
0일 “교육개혁은 모든 개혁의 출발선이며 우리가 반드시 완수해야 하는 시대적 과제”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 행복교육 박람회 개막식’ 축사를 통해 “과거의 경쟁 중심·평가 만능의 교육으로는 개인과 사회의 경쟁력을 높일 수 없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우리 학생들이 암기위주의 주입식 수업과 성적으로 줄 세우는 경쟁에 시달리고 있다는 비판도 있었다”며 “학교에서 배운 많은 지식이 사회로 나갔을 때는 막상 쓸모가 없다는 이야기도 많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교육은 중대한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과 지능정보사회로의 진입을 눈앞에 둔 지금은 국민의 창의력이 국가의 성장동력이 되고 행복한 교실, 즐거운 일터, 건강한 가정이 국력이 되는 시대”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정부는 ‘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우는 교육’, ‘학벌이 아닌 능력이 중심이 되는 교육’, ‘산업과 사회가 필요로 하는 창의적 인재를 기르는 교육’을 교육개혁의 목표로 정하고 힘을 쏟아왔다”며 자유학기제, 공교육 정상화,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확대, 창업교육과 창업동아리 활성화 등의 개혁 성과를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도 정부는 교육이 건강한 가정의 뿌리가 되고 공평한 기회 제공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보다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서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고 했다”며 “앞선 세대는 치열한 경쟁과 노력으로 이 나라를 건설해 왔지만 미래 세대에게는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행복하게 즐기며 살아갈 수 있는 나라를 물려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철희 기자 kang@idhnews.com 등록일 : 2016-10-21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통신구·상하수관 등 낡은 시설물 안전에 4년간 32조원 투자
수소·AI·빅데이터 육성 ‘혁신성장 펀드’ 400억 조성
인하대 병원 등 발달장애인 거점병원 4곳 추가
문 대통령 “스웨덴과 바이오헬스·스타트업 등 협력 강화”
한·노르웨이 정상회담…수소경제·미래형 선박 협력 강화
산업부, ‘5대 유망소비재’ 신수출 유망 품목으로 적극 육성
가업상속공제, 사후관리기간 10년 → 7년 단축
주민등록번호 2년간 955명 변경…‘보이스피싱’ 최다 사유
한·핀란드 정상회담…스타트업 육성·ICT 등 협력 다변화
문 대통령, 내달 9∼16일 북유럽3국 순방…“혁신·평화·포용국가”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