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4. 26. (금)

與 '태풍 피해지 특별재난지역 조속 추진'

edf40wrjww2da_contents:content
edf40wrjww2da_contents:content
49tjf49edf:da_contents:seq
49tjf49edf:da_contents:seq
49tjf49edf:da_contents:seq
울산 등 태풍 ‘차바’로 큰 피해를 본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모양새다.
 
이날 이정현 대표는 태풍 피해지역을 전격 방문하고, 지도부도 일제히 정부에 빈틈없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등 당이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발 벗고 나선 상황이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기재위 국감에서 여당 의원들의 특별재난지역 지정 검토 요청에 “아마 (지정)요건에 맞을 것이라 생각한다”, “금방 답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날 황교안 국무총리도 울산을 찾아가 아파트 지하주차장과 하천 등 피해지역 상황을 직접 점검할 예정이다.
 
문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점이다. 이를 위해서는 사전작업인 피해금액 추산 작업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게 당의 판단이다.
 
이 대표가 단식 중단 후 입원한 지 나흘 만에 퇴원해 이날 울산·부산·경남 등 차바 태풍 피해지역을 전격 방문하는 것도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시점을 최대한 앞당기려는 뜻이 있는 게 아니냐”라고 당 핵심관계자는 밝혔다.
 
또 다른 원내지도부 핵심관계자도 “보통 피해 금액 규모를 추산하는 데 일주일 이상이 걸리지만, 이번 태풍피해는 그냥 눈으로 봐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한 기준을 넘지 않느냐”면서 “당에서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주문했고 정부에서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당 지도부와 피해지역 의원들도 정부에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발 빠른 대응을 한 목소리로 촉구하고 나섰다.
 
이채익 의원(울산 남구갑)은 통화에서 “어제 유 부총리의 말에 이어 오늘 당대표와 국무총리도 피해지역을 찾는 만큼 선포가 빨리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고, 박맹우 의원(울산 남구을)도 “긴급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요건이 충분한 만큼 이번 주 안에는 선포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등 어제 당정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피해 수습과 복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고,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특별재난지역 선포 적극 검토 ▲피해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지자체의 선(先) 복구 조치를 위한 중앙정부의 협조 등을 당부했다.


    강성은 기자 kse-3-@idhnews.com 등록일 : 2016-10-07


   맨위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쓰기


 

스마트혁신을 한 눈에…‘월드IT쇼 2019’ 24~27일
“청년 주거·일자리 한번에”…소호형 주거클러스터 6곳 선정
평화 둘레길 정식 명칭 ‘DMZ 평화의길’ 선정
중앙아시아 3개국과 보건의료 협력 기반 만들다
누구나 어디서나 무료로…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
혁신도시 시즌2 ‘훈풍’…입주기업 꾸준히 증가세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 200개사 선정…4년간 맞춤형 지원
농식품부, 강원 산불 피해 농업인 영농복귀 총력 지원
문 대통령 “한·우즈베크 철도 통해 만나는 새로운 번영의 꿈”
해외 취업 궁금증, 현지 외교관이 직접 알려준다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