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06. 19. (수)
 SK, 미국서 ‘SK글로벌 포럼’
삼성화재뉴스쉬어가면 보입니다주택도시보증공사한국공항공사수협중앙회
사설
대한광장
대한칼럼
경제칼럼
특별기고
시론
교단에서
금소원 “보이스피싱 사기, 전 정부 차원 대책 시급”
“한 해 6000억 피해규모, 금융사태와 다르지 않다는 정부인식 있어야”
금융소비자원(원장 조남희, 이하 ‘금소원’)은 올해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금액이 육천억원에 이를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정부의 대책은 과거와 다르지 않은 안일...
수소·AI·빅데이터 육성 ‘혁신성장 펀드’ 400억 조성
정부가 혁신성장 3대 전략투자 분야인 수소경제, 인공지능, 빅데이터 산업 육성을 위해 400억원 규모의 ‘혁신성장 전략투자펀드’를 조성한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
산업부, ‘5대 유망소비재’ 신수출 유망 품목으로 적극 육성
신흥국의 소비시장 확대 및 한류 확산, 전자상거래 발달로 인한 수출 채널 다양화 등 기회 요인 확대로 우리 소비재 기업들의 해외 진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금소원 “금융위의 일자리 측정, 무슨 해괴한 발상인가”
금융소비자원(원장 조남희, 이하 ‘금소원’)은 금융위의 금융권 일자리 창출효과 측정 계획은 해괴한 금융정책이라며 이런 인식과 발상은 금융위가 금융산업을 자신들의 입맛대로 요...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31일 개장…“국산제품 우선 면세”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신설되는 면세점이 31일부터 본격 영업을 시작한다.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국민의 불편해소와 해외소비의 국내전환을 위해 도입된 입국장 면세점은 인천공항...
폐업 소상공인 재기지원 사업 2배 이상 늘린다
폐업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재기를 위한 지원사업이 확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폐업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재기지원 대책을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폐업 예정이...
중소벤처기업부,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 본격 가동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AI, 시스템반도체, 바이오 등 주요 업종별로 해당 분야 전문가들 간의 열린 토론을 통해 중소기업 R&D 과제의 발굴과 지원이 이루어...
 
SK, 미국서 ‘SK글로벌 포럼’ 개최… 미래 핵심인재 확보
금소원 “보이스피싱 사기, 전 정부 차원 대책 시급”
수소·AI·빅데이터 육성 ‘혁신성장 펀드’ 400억 조성
산업부, ‘5대 유망소비재’ 신수출 유망 품목으로 적극 육성
금소원 “금융위의 일자리 측정, 무슨 해괴한 발상인가”
 
중소기업유통센터 아임스타즈, 티몬과 중소기업제품 판로지원에 사회적 책임 다해
정책금융기관, 혁신산업 지원 손실나도 면책받는다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31일 개장…“국산제품 우선 면세”
폐업 소상공인 재기지원 사업 2배 이상 늘린다
중소벤처기업부,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 본격 가동
 
중소벤처기업부,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i-CON’ 본격 가동
일본 관세국 조사팀, 한국의 FTA 활용 실무 이해 위해 이정 관세법인 방문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과학기술 분야 대체 인력 활용에 인건비 지원
중기부, 규제자유특구기획단 신설 등 조직 개편
중기부, 2019년 1차 시범구매제품 선정 결과 및 구매실적 발표
 
중기부, 강원 산불 피해기업 346곳 복구지원 마무리
고용부, 6월 7일까지 고용·산재보험 가입 집중 홍보기간 운영
중기부, 2019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사업 최종 선정
KARP대한은퇴자협회, 3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운영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 발표
금소원 “금융위, 금감원의 특사경 운영에 간섭해선 안된다”
 

   1    2    3    4    5    6    7    8    9    10   

Home    |     전국자치뉴스    |     포토뉴스    |     오피니언    |     명예기자뉴스    |     전문가클럽    |     기자클럽    |     커뮤니티
E메일   |    회사소개   |    서울   |    경기   |    인천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강원   |    대전/충청   |    제주
copyright 2005 대한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he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대표전화 02)6000-3399 FAX 02)6008-3444
본 홈페이지는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